문제정의

분리수거만 잘하면 정말 재활용 될까? by SuperBin
환경 테크 100up

문제정의 메뉴

문제정의 본문

지난 2018년 4월 쓰레기 대란, 그리고 "쓰레기를 되가져 가라!!"는 필리핀 국민들의 외침 속에서 우리는 새로운 사실을 발견합니다. 정해진 요일에 정해진 곳에 잘 분류해서 버리기만 하면 잘 재활용되는 것으로만 생각했던 재활용 쓰레기 문제, 하지만 이런 소동을 통해 우리는 분리수거 후의 뒷 이야기를 알게 되었습니다.  쓰레기 분리수거 문제를 '수퍼빈'이 정의해보았습니다. 문제의 원인은 무엇이고 왜 해결이 어려운지 그리고 수퍼빈의 솔루션은 무엇인지 함께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100up-

수퍼빈의 문제정의에 공감하거나 의견이 있다면 추천과 댓글로 참여해주세요.

Why

Background & Emotional
1. 왜 이 문제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나요?

 

중견기업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후 그동안의 경력을 바탕으로 액셀러레이팅 회사를 설립했습니다. 투자를 위해 만나본 창업가 중 한 분의 권유를 계기로 창업을 준비하게 되었고, 그 주제와 영역을 ‘꽉 막힌 사회문제의 해결책이 되는 제품과 서비스’로 정했습니다. 사회문제의 해결은 어려운 영역이지만, 이를 풀 수 있는 대안을 사업화하는 것이 가치가 클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창업 준비를 하며, 지인으로부터 "환경산업에는 국가의 보조금 없이는 사업하는 회사가 없다"라는 말을 듣게 되었습니다. 사업이 독립적으로 지속 성장할 수 없다는 것은 가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공급하지 못한다는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그것을 계기로 환경사업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환경문제를 풀면서 수익을 내는 기업을 탄생시키고, 제품 생산에서 그치는 게 아니라 문화까지 공급해보자는 생각까지 나아갔습니다.

 

  대기오염, 토양오염, 해양오염 등과 같은 거대한 담론보다 현실에서 누구나 접할 수 있는 ‘쓰레기 분리수거’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우선 "정말 이 많은 분리수거 쓰레기가 과연 재활용이 될까?"라는 의심에서 발상을 시작했고 검증 단계에 돌입하였습니다. 현재의 분리수거 체계는 많은 문제를 안고 있었습니다. 가령 어린이 음료 병은 몸체와 뚜껑, 음료 입구에 다양한 종류의 플라스틱을 사용합니다. 이를 따로 분리해야 재활용이 가능한데 일반 가정집에서는 모두 페트병으로 보고 분리수거합니다. 실제로 일반 가정집에서 나온 분리수거 폐기물 중 대부분은 재활용하지 못해 그대로 버려진다고 합니다. 사람들이 쓰레기의 가치를 알면 조금 더 신경 써서 분리수거를 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이에 대한 해결책을 고안하고자 하였습니다.

 

2. 왜 해결되어야 하는 문제일까요?

1) 낮은 실질 재활용률

 

 현재 분리수거 방식은 유효하지 않습니다. 각자의 주관적 판단 하에 분리수거를 하기 때문에, 재활용 쓰레기가 일반 쓰레기와 섞이기 십상이기 때문입니다. 쓰레기장에서 이루어지는 선별작업 이후 실제 재활용 가능한 쓰레기 비율은 매우 낮습니다. 서울 소재 재활용품 선별장 관계자에 따르면, 하루 60~70t 들어오는 폐기물의 대부분이 소각장으로 보내진 다고 합니다. 또한 재활용되는 양은 전체의 30~40% 정도에 불과합니다.[1]

 

 2) 저품질의 재활용 폐기물, 다운 사이클링(Down-Cycling) 위주의 재활용

 

한국의 재활용폐기물 선별업체들은 국내 플라스틱의 80% 이상 자신들이 재활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중요한 사실이 빠져 있습니다. 이 재활용 비율은 업사이클링이 아닌 다운 사이클링을 나타냅니다. 업사이클링 제품은 순환경제 내에서 사용되는 기간이 길어 폐기물로 나오는 시간이 길지만, 다운 사이클링은 완성된 제품이 다시 폐기물로 나오는 시간이 짧아 결국 폐기물 누적을 개선하지 못합니다. 재활용이 대부분 다운 사이클링으로 이루어지는 가장 큰 이유는 선별/수거된 폐기물의 품질 때문입니다. 초기 분리배출 단계에서 잘못 분리되거나 오염되는 바람에 선별장을 거쳐도 폐기물의 품질(순도) 자체가 매우 열악해지는 것입니다.

 

 3) 불법 쓰레기 수출국이라는 오명

 

 최근 우리나라의 한 폐기물 처리 업체에 의해 필리핀에 불법 수출된 쓰레기가 반송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국내의 쓰레기 매립지는 이미 포화상태고, 지난 1월 중국이 폐기물 수입을 거부하면서, 불법 수출이 활개를 치기 시작한 것입니다. 중국 수출길이 막히자 제대로 선별되지 않은 폐기물이 필리핀 등 동남아로 보내지면서'불법 쓰레기 수출국'이란 오명까지 얻게 되었습니다. [2]

 

[1] 분리수거 14년… 재활용 반도 못한 ‘헛수거’, <조선일보>, 2018.05.07

[2] “왜 저를 필리핀에”… 쓰레기의 귀환, , 2019.01.14

Who & What

Fact & Data
1. 이 문제와 관련하여 나는/우리는 어떠한 검증을 해보았나요?

 

낮은 실질 재활용률, 열악한 재활용 폐기물 품질로 인해 이루어지는 다운 사이클링 위주의 재활용 그리고 ‘불법 쓰레기 수출국’이라는 오명까지, 이 모든 것을 야기하는 대전제는 선형 경제구조(Linear Economy)라는 시스템입니다. 이러한 시스템 하에 발생하는 문제점들을 발견하기 위해 다양한 현장 검증을 진행하였습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1)  초기 분리배출 단계 - ‘유명무실’한 개인 차원의 분리수거

 

 현장 관찰 결과, 아파트 경우는 결국 경비원과 주민들이 돌아가며 쓰레기를 다시 정리하고 있고, 주택가와 빌라지역 그리고 도로와 상점 주변에 놓인 분리수거 쓰레기통 또한 상태를 확인해 보면 각종 재활용품 및 생활 쓰레기가 혼재되어 있습니다. 이는 개인의 주관적, 직관적 판단 하에 이루어지는 분리수거 행위가 유효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2) 초기 분리 배출 단계 - 재활용 폐기물의 혼입과 오염

 

 플리츠마마(Pleatsmama) 대표님을 만났습니다. 플리츠마마는 페트병에서 원사를 뽑아 가방을 만드는 소셜벤처 스타트업입니다. 그런데 플리츠마마가 쓰는 원사는 일본에서 가져온 페트병에서 뽑은 원사뿐이라고 합니다. 원사를 뽑는 업체들이 국내 페트병의 혼입과 오염 때문에 원사를 추출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결국, 선별 과정을 거쳤음에도 불구하고 초기 배출 단계에서의 혼입과 오염으로 인해 재활용되지 못하고 폐기되는 것입니다.